北손님 맞는 청와대 점심상은 황태요리에 한라산소주

작성자
한라산소주
작성일
2018-02-12 12:30
조회
571
SSI_20180210133445_V

‘백두혈통(김일성 일가)’으론 처음 청와대를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포함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오찬 메뉴에는 한반도 팔도음식이 다 포함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진행하는 오찬 메뉴에 대해 “메인은 강원도 대표음식인 황태 요리고, 북한의 대표적인 음식인 백김치, 우리 전통 음식인 여수 갓김치(전남)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식으로는 천안 호도과자(충청)와 상주 곶감(경북)이 준비됐다”고 말했다.
건배주는 한라산 소주가 사용된다. 그는 “북한 서민의 대표술이 소주란 점을 착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문 대통령과의 회동을 위해 오전 10시59분쯤 청와대 본관에 도착했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조문을 왔던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이명박 대통령을 만난 이후 처음이다.

앞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전날 ‘김정은 전용기’ 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2박 3일 일정을 소화한 뒤 11일 북한으로 돌아간다.

한라산소주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allasansoju/
한라산소주 공식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hallasanso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