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소주에 담긴 속뜻

작성자
한라산소주
작성일
2018-02-12 12:27
조회
319
restmb_allidxmake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한라산 소주가 청와대 오찬에 오르며 이목을 끌고 있다.

한라산 소주는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대표단 오찬에 등장했다.

한라산 소주 뿐 아니다. 한라산 소주를 필두로 천안 호두과자, 상주 곶감, 여수 갓김치 등이 오찬 테이블에 올랐다.

한라산 소주 등 다양한 음식이 올라온 이유는 팔도 음식이란 콘셉트 때문. 청와대 한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오찬은 한식으로 강원도 대표 음식인 황태를 이용해 만든 요리가 주 메뉴”라며 “한반도 팔도음식이 다 들어가는 개념"이라 설명했다.

특히 한라산 소주는 건배주로 등장했다. 팔도 음식 중 제주도 대표로 오른 한라산 소주는 남북한 서민들의 대표적인 술이란 의미로 오찬 테이블에 올랐다.

한라산 소주가 함께 오른 오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4명이, 우리 측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정의용 안보실장·조명균 통일부 장관·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라산소주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allasansoju/
한라산소주 공식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hallasansoju/